과연 캠핑나라 답다, 꼼꼼하게 정리된 미국의 캠핑시설들

100년도 넘은 캠핑문화를 가진 미국땅에서

태어나 자라고 캠핑이 생활인 사람들에겐 이런 풍경이 

아주 사소할지도 모르지만,

한국서 태어나 이곳에 깊숙히 들어와 살게된지 10년도 안된 나에겐

많은 것들이 아직 헐리우드 영화의 한장면일 수가 있다.

특히 캠핑지에서 내눈에 들어온 캠핑 사이트 구석구석은

한국과 비교하면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규모나 시설이 정교하고

잘 정리되어 있으며 관리자가 많아 언제나 주변을 청소해서 그런지

역한 냄새라든가 쓰레기가 방치된 더러운 곳을 본적이 없다. 


2014:07:17 09:24:06

캠핑지의 한 코너에 설치된 캠파이어에 쓰이는 장작을 파는 곳.

이곳조차 내 눈엔 어찌나 아름답게 보이던지...아닌게 아니라 자세히 보니

미니 창고형식 스토어에 벽시계같은 온도계며 셀프로 체크를 지불하는 법, 

주변 벤치 테이블엔 그늘막과 꽃화분까지...정말 이런 사소한 것까지 꼼꼼하게 챙기다니!!!



오히려 캠핑지 공원의 관리자나 정원사등 

고용인들이 너무 자주 가꾸고, 치우고, 청소하는 장면을 보게되는데,

거대한 캠핑지가  임시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이 기간에 이 지역에 들어온 사람들은 서로 이웃이 되는 것과 같다.

그래서 이곳에 캠핑이란 이름으로 얼마간 사는 동안 

이웃들끼리는 일정한 규칙을, 커뮤니티에 고용된 사람들은 

그들의 책임과 의무를 다하는 그런,

이들에겐 오랜기간 몸에 배여서 익숙해진 그런 캠핑문화일 것이다.


2014:07:17 10:44:24

캠핑지 숲속에 있는 저 집? 사실, 텐트대신 빌려쓸수 있는 천막집으로

숲의 한 구역에 천막집 구역이 있다. 이것은 텐트보다 한단계 위의 주거시설로 이용된다.



올해들어 3번째 캠핑은 두번째 캠핑지와 같은

미국, 워싱턴주의 올림픽 국립 공원(Olympic National Park)내의 

도스왈랍스 캠핑지였는데, 이곳이

유네스코 천연 보호 유적지로 선택된 곳인줄은

두번이나 다녀온 후에 알았다.

어쩐지 자꾸 끌리는데는 뭔가가 있는 것이다.


관련글/

유네스코 문화유산지에서 그린 수채화, "숲의 겹"



도스왈랍스(Dosewallips State Park, on the Olympic Peninsula in the U.S. state of Washington);

미국 워싱턴주의 올림픽 반도의 후드운하에 위치한 425 에이커(약 52만평)의 연중 야영공원이다.

이곳은 강(민물)과 바닷물 활동을 모두 즐길수 있다는 점에서 특이하다.

모든 캠프 지역은 잔디와 풍경, 소박한 시설을 갖추고 있고,

주립 공원으로 하이킹을 가면 후드운하와 올림픽 산맥의 여러 아슬 아슬한 전망을 볼 수 있다.

캠핑객들은 낚시, 래프팅, 모터 보트, 스쿠버 다이빙을 할 수 있다.


공원 개장시간:

여름 : 6: 30 am ~ 10 pm 겨울:  8 am~ 5pm


캠핑은 연중 무휴 

캠핑  체크인 시간=  2:30 pm, 체크아웃 시간 = 1 pm 

정숙(Quiet hours, 조용해야할 규칙시간) 시간 : 10 pm ~ 6: 30 am 


이곳의 지도와 위치는 아래에 링크해 두었다.

DOSEWALLIPS STATE PARK 



이 아름다운 곳, 역사적인 곳에서

처음엔 2박 3일,

두번째는 3박 4일...약 일주일간 머물면서 찍은

주변경관, 캠핑지에서본 어메리칸 텐트족이라든가 

그곳에 머물면서 한일등은 다른 포스팅에서 

보여주기로 하고,

여긴서는 한국인의 시선으로 꼼꼼히 관찰한 

미국 캠핑지의 시설물들 이야기를 하려한다.


사진을 찍은 시간순서별 또는 같은 항목을 묶어서 

설명하는 것이 가장 좋을 것 같아 그렇게 하기로 하면서...



들어가는 입구/

2014:07:17 15:13:26

이곳이 캠핑지로 들어가는 입구이고, 도스왈랍이라는 사인이 왼쪽에 설티되어 있다.

도스왈랍 주 공원에 오신것을 환영한다라고 되어 있다.



테이블, 캠파이어, 수도시설/

2014:07:17 10:43:50


2014:07:17 09:25:18

어메리칸 캠핑지로 들어와 자리를 잡을때 항상 가장 내눈에 들어오는 것이 이것이다.

테이블과 캠파이어 시설...만약 이게 안보이면 섭섭할테지만, 

사실 모든 미국의 캠핑지에는 이것이 필수적인 시설이기도 하다.


2014:07:18 17:10:49

심지어 사과나무 아래에도 설치해 캠핑온 사람들이 사과를 맘껏 따서 즐길도록 해두었다.

아직 풋사과라서 그런지 누군가 먹다버린 사과가 테이블에 있었고, 

땡볕에 사과를 따는 사람은 오로지 우리(나와 그이) 밖에 없었다...ㅎㅎ 



2014:07:18 18:27:48

이래뵈도 농약안뿌린 오가닉사과 아니감?? 

사과 몇개 딴걸 집에까지 가져와 아침해독쥬스에 갈아 썼다는...ㅎㅎㅎ



2014:07:17 20:00:11

한여름에 왠 캠파이어 하시겠지만...

이곳의 산악지방은 아침저녁으로 매우 쌀쌀하여 캠파이어가 허용된다.

미국은 각주마다 날씨가 다르고 법률도 달라 주마다 캠파이어를 허용하는 기준이 다르지만,

워싱턴주는 특별히 건조한 지역이거나 계절중에 산불주의가 요구되는 건조기만 제외하고는 대부분 허용된다.




2014:07:19 10:55:13

캠파이어 주변엔 잔디를 밀어놓아 안전하고

이곳은 습기가 많아 캠파이어를 끝낸후에 불씨는 자동으로 다 꺼져버리는데, 

무엇보다 여기 사람들은 캠파이어를 다루는 실력은 물론 태도, 예절들이 철저한 것 같다.




2014:07:17 09:25:42

식수는 어디에 있을까?

전용 테이블 바로 앞이나 뒤에 있다.

물론, RV( 레크레이셔널 비히클, Recreational Vehicle)이라고 불리는 

캠핑카(미국서는 이런 용어는 없다)를 가져온 사람들은 그안에 식수가 있지만,

이것은 야외에 설치된 두집이 쓰는 공동 수도라고 보면 된다.




2014:07:17 08:35:23

RV( 레크레이셔널 비히클, Recreational Vehicle)이라고 불리는 

캠핑카(미국서는 이런 용어는 없다)를 가동하는 시설은 일정하게 차의 왼쪽에 있어

가까운 이웃끼리는 서로 얼굴을 마주보는 일이 없도록 

사생활 보호차원의 일정한 차량주차 방향을 정해두엇다.

대신 내가 위치한 정면에서 각자의 RV을 가동하는 전기, 수도, 하수도 시설을 서로 볼수있다.

따라서, 이 사진은 우리 바로 앞집의 모습인 것이다. 

아이가 셋이라 자전거와 텐트를 부수적으로 챙겨온 집의 모습.



공동물 시설, 샤워실, 화장실, 쓰레기 하치장/

2014:07:19 11:00:31

많은 사람이 몰리는 캠핑장은 일정한 구역으로 나누어져

구역마다 이런 공동 샤워시설과 화장실이 있는데,

물론 이것도 RV( 레크레이셔널 비히클, Recreational Vehicle)이라고 불리는 

캠핑카(미국서는 이런 용어는 없다)를 가져온 사람들에게는 그안에 시설이 있을테지만,

텐트족들에게는 요긴한 시설이다. 

사람들이 입구앞에 써둔 규칙을 잘 지켜서인지 아주 깨끗하며 늘 정리정돈이 잘 되어 있다.






쓰레기 하치장/

2014:07:19 10:59:55

처음엔 이쁘게 둘러진 저 나무 울타리가 뭔가 했는데...

공동 쓰레기 하치장을 가림막으로 설치한 나무 울타리이다.

어느 한곳 소홀히 하지 않는 시설에 참으로 감탄이 나온다.

한국은 공공장소에 쓰레기통을 없애버려 오히려 쓰레기 공화국을 나았을지도 모른다는 내생각.

미국은 공공장소엔 어디든 거대한 크기의 쓰레기통을 놓아두어 

국민 모두가 쓰레기를 버리는 자유까지 누리는 나라이다.



2014:07:19 11:00:59

공공 화장실 한곁에 있는 청소부들이 이용하는 쓰레기 하치장도 팬스로 둘러 미관에 신경썼다.



트레일(Trail), 가벼운 하이킹, 산악길 걷기 장소 안내/

2014:07:17 10:42:16

캠핑장 주변은 역사적인 산으로 하이킹을 갈수 있는 곳이 있는데,

각 트레일(Trail, 산악, 바다등 길따라 걷는 것, 한국서는 트레킹을 산악등산하는 것을 뜻하는 것으로 쓰이는데,

적어도 미국서는 그렇게 말하면 미국인들은 아무도 못알아 듣는다.)에

참고로 미국서는 등산로를 일시적으로 따라가는 걷는 것을 "트래킹"이라 하지않고 

"트레일( Trail)"이라고 한다. 트래킹(Tracking)은 여기서는 우편물을 추적하는 것을 말하는데...


한국서 등산길을 트래킹이라고 부르는건, 아마도...

트레킹 [trekking] 

히말라야에서 마차에 짐을 끌고 가는 백패킹 혹은 암벽등반등, 장기간 천천히 시골이나 험한 지역을 하이킹하는 여행

Trekking is an activity in which people take multi-day hiking trips through rural, often rugged territory. 

Many people who are trekkers engage in longer trips through entire regions of the world, using trekking as a way of getting from place to place. It also can be incorporated with other outdoor sports, such as rock climbing or backpacking.


트레일에 들어서기전 지켜야 할 규칙들을 적어 둔 게시판에는 

자연을 아껴줄것과 자전거는 안되고 개는 된다는 표시등.

이 산길 트레일은 셀수 없이 많았는데, 내가 가본곳은 3개의 트레일로 이것은 

이곳의 각 트레일마다 캠핑지 하이킹편에 연재로 포스팅되고 있다.


관련글/ 태고의 숨소리가 들릴것 같은 숲으로 하이킹 첫날


2014:07:17 11:05:44

캠핑장 이용 규칙을 적어 붙여놓은 게시판 조차도 어찌 저리 운치있게 캠핑분위기를 닮았는지,,,,^^


산악 트레일을 걷다가 발견한 것들/

2014:07:17 13:47:40

박쥐를 보호하기위해 나무에 박쥐거처, 집을 지어 제공하고...


2014:07:18 13:01:26

캠핑하는 사람들은 개 분뇨를 담는 개용 임시화장실?을 가지고 다니면서 

다른 사람들이 트레일 하이킹을 다니면서 밟거나 냄새를 맡게 하는 일로부터 알아서 처리하는 자세!!

이런것이 제품으로 있다는 자체가 놀라운!! 동물 특히, 개들이 천국인 나라이다. 



2014:07:18 16:58:25

캠핑장 주변은 바다로 난 길을 따라 산책을 갈수 있는 곳이 있는데,

이런곳은 비치 트레일이라고 한다( 산악길을 걷는 걷는 길은 그냥 트레일이라고 한다)



2014:07:18 17:13:22

비치 트레일로 들어가기전 주의점들을 적은 게시판.

조개잡이철은 끝났고 굴따기는 아직 오픈되고 있다.


2014:07:18 17:15:38

야생에서 자라는 연어와 어린 연어들 보호하자는 캠페인글이 적힌 글이다.



2014:07:18 17:14:26

비치 트레일을 이용하는 법, 즉 공짜가 아니라는 것.

캠핑지에 온 사람들, 즉 돈을 낸 사람들만이 이용할 수 있다는 설명 게시판.




2014:07:18 18:16:57


2014:07:18 18:17:17

비치 트레일로 오가는 어두 컴컴한 콘크리트 굴다리 입구조차도 

이런 물고기 장식을 해두어 오히려 운치가 넘친다.



2014:07:18 17:16:02


2014:07:18 17:16:37

비치트레일로 가는길은 야생 꽃나무들로 인해 하나도  심심하지가 않다.



2014:07:18 17:19:42

비치 트레일끝에 다다르면 이런 전망대가 나온는데,

그 아래에도 벤치를 설치해 놓았다.


캠핑지의 놀이 시설/

2014:07:19 11:02:19

단체로 온 사람들이나 이벤트를 위한 공연장이다.


2014:07:19 11:02:46

원반던지기? 하는 놀이 시설.


2014:07:19 11:03:06

양쪽으로 설치된 게임 놀이 시설.



2014:07:17 09:29:27

이곳은 캠핑지의 관리인들이 이용하는 창고가 숲으로 보이기도 한다.



2014:07:18 18:12:10

9년간 미국 살면서 어디서도 못본 이 표시판은 캠핑장에서 처음 본 노랑(경고) 사인의 하나로,

알고보니, 소방차는 왼쪽을 보고 세운다라는 도로표시판이다.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Excellent camping country, thoroughly clean camping facilities in the United States

  •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4.08.04 20:2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우리도 언젠가는....^^
    지금은 심한 과도기라고 봅니다.
    그래서 몇년째 캠핑을 쉬며 산이랑 맛집이나 댕기고 있지요...ㅎ

    •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황유진 Yujin Hwang 2014.08.05 12:41 신고 수정/삭제

      방쌤님, 저도 그렇게 보고 있구요. 영어를 쓰는 용어라든가 모든게 한국식이라서, 아무래도 한국스타일 캠핑으로 굳혀지지 않을까 싶네요. 등산도 한국만의 스타일이 있듯이 말이죠^^

태고의 숨소리가 들릴것 같은 숲으로 하이킹 첫날

"도스왈랍, 푸왈랍, 우나찌..."등등 이런 이름은 아주 생소하지만

한번두번 자꾸 그곳에 가고 

여러번 이름을 말하다보니, 이제 입에 좀 붙는다.

가 사는 미국 워싱턴주의 도스왈랍 주립공원.

미국에 살아보면 알게되지만,

미국의 많은 산을 낀 동네 이름들은 

그 옛날 인디언들이 부르던 이름을 그대로 따라 쓰는 곳이 많다.

이름도 그렇거니와, 그들이 생업을 할수 있게 카지노산업, 연어등 어업관련,

독립기념일 불꽃놀이 산업등에 그들만의 특혜를 주기도 하는데,

이땅의 주인이었던 어메리컨 인디언들에 대한 예우일까?

어쨋든, 미국의 인디언식 지역이름은 발음도 그렇지만

스펠링은 더욱 더 난감하다.


2014:07:17 09:26:42

하늘로 쭉쭉벋은 나무들이 많은곳이라,

세로 사진이 더 나을것 같아 한동안 세로 사진만 계속찍어댔다.



올해들어, 세번째 캠핑은 

두번째 캠핑지와 같은 곳, 바로 이곳 도스왈랍으로 정한건

처음갔을때 태고의 숨결이 들릴듯한 이곳을 다 보지 못하고 간다는 

아쉬움을 떨칠수 없었기때문이다.



도스왈랍스(Dosewallips State Park, on the Olympic Peninsula in the U.S. state of Washington);

미국 워싱턴주의 올림픽 반도의 후드운하에 위치한 425 에이커(약 52만평)의 연중 야영공원이다.

이곳은 강(민물)과 바닷물 활동을 모두 즐길수 있다는 점에서 특이하다.

모든 캠프 지역은 잔디와 풍경, 소박한 시설을 갖추고 있고,

주립 공원으로 하이킹을 가면 후드운하와 올림픽 산맥의 여러 아슬 아슬한 전망을 볼 수 있다.

캠핑객들은 낚시, 래프팅, 모터 보트, 스쿠버 다이빙을 할 수 있다.


공원 개장시간:

여름 : 6: 30 am ~ 10 pm 겨울:  8 am~ 5pm


캠핑은 연중 무휴 

캠핑  체크인 시간=  2:30 pm, 체크아웃 시간 = 1 pm 

정숙(Quiet hours, 조용해야할 규칙시간) 시간 : 10 pm ~ 6: 30 am 


이곳의 지도와 위치는 아래에 링크해 두었다.

DOSEWALLIPS STATE PARK 


2014:07:17 09:31:23

이곳 나무들의 특징은 늘어진 천연 이끼와 공생하는 점이다.



이곳 주립공원의 넓은 평야는 이전에 농지였고,

산에서 나무를 베어 목적지 (퓨젯 사운드 주변, 선박 및 공장)로 운반하기 위한 

1900년대 오래된 철길이 아직도 산자락에 그대로 있다.

이러한 증거는 세쨋날 하이킹에서 발견되었다.



2014:07:17 09:32:06

야생동물들이 금방이라도 튀어 나올것 같은 곳.



이 지역에는 야생 포유 동물, 새, 물고기,  해양 생물들이 존재하는데,

산에는 곰, 산고양이, 다람쥐, 코요테, 노루 사슴이나 엘크, 여우. 담비. 밍크. 

사향 쥐. 수달. 토끼. 너구리. 스컹크. 족제비. 크로우 또는 레이븐. 비둘기. 오리. 독수리.

강과 바다에는 물개, 갈매기. 호크스. 왜가리. 벌새. 제이스. 물수리. 올빼미. 저격. 백조. 딱따구리. 굴뚝새. 

조개. 게. 홍합, 문어. 굴. 가리비. 바다 조류. 바다 오이. 새우. 

오징어. 불가사리. 고래. 연어. 상어. 스틸 헤드. 송어가 살고 있다.


2014:07:17 09:32:52

미국서는 등산로를 트레일이라 부른다.

산의 각각의 이름이 다른 트레일을 따라 가면, 

아슬아슬한 절벽길이 그대로 노출되어 있기도 하다. 

각자가 알아서 조심해야 하는 곳.






나무, 식물 꽃들의 종류는 

참죽나무 (Cedar), 더글러스 전나무 (Douglas Fir), 

가문비 나무(Spruce).  오리나무 (Alder), 단풍나무 (Maple)

독미나리 (Hemlock), 데이지(Daisy), 디기탈리스(Foxglove),진달래(Rhododendron), 

베리류(Berries), 나사말(Eel Grass), 고사리( Ferns),...

이끼(Moss). 미역해초 (Seaweed), 엉겅퀴 (Thistle) 들을 볼수 있는데,

3일에 걸친 하이킹으로 최소한 이곳에 자라는 나무와 식물들은 거의 볼수 있었다.


2014:07:17 09:33:26


2014:07:17 09:33:37


2014:07:17 09:34:41

한자리에 서서 내몸을 빙돌려 찍어도 기가막힌 풍경 사진이 된다.


첫번째 왔을때 보다 좋은건

넋을 잃은 야생의 풍경앞에 다시 못올까해서 갖던 

흥분감을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다른 각도에서 보니

더 많은 것들이 점차 세세하게 들어왔다.

그래서, 이곳에서 하이킹은 숲을 먼저 본후, 

나무을 보는 두가지 일이 동시에 일어나

각각의 날마다 다른 느낌의 사진들이라 1, 2, 3부로 나눌 수 밖에 없었다.

각날마다 다른 등산길(트레일)로 하이킹을 떠났기때문이기도 하다.

1부는 역시...첫날의 조급함이 뭍어있지만 그래도 숲을 보려고 노력한 것 같다.



태고의 숨소리가 들릴것 같은 숲으로 하이킹 첫날


이제 첫 트레일을 따라 아침 하이킹을 본격시작한다.

여러분들은 내 발자국을 따라 그냥 쭉 따라오기만 하면 된다.



2014:07:17 09:35:06

모든 트레일 사인은 캠핑지와 소방로를 동시에 표시하고 있어

산속에서 길을 잃었을때의 비상시 안내도 하고 있다.


첫날엔 다리를 감싸는 레깅스에 어그부츠, 등산자켓을 이중으로 입었는데,

내가 미쳤지...이 트레일이 그렇게 험한곳인지 모르다니...ㅠㅠ

암튼, 두번째왔기에, 두번째 하이킹이면서도 첫날이라 깜빡한것이다.



2014:07:17 09:36:49


그렇게 조심조심...첫날의 하이킹을 마쳤는데,

그래도 카메라를 갖다대는 것마다 작품이 되는 곳이라 

보고싶은 만큼 맘껏 하이킹을 즐겼다.



2014:07:17 09:37:56


2014:07:17 09:38:41


2014:07:17 09:40:54


2014:07:17 09:41:45

하늘로 하늘로 뻣은 나무들을 좁은 등산로에 서서 다 담을 수가 없다.

세로로 찍는것이 최선일뿐.


2014:07:17 09:52:52


2014:07:17 10:01:36


2014:07:17 10:01:43

앞으로 걷다가 찍고, 다시 뒤돌아보고 오던길을 찍고...

등산로는 한길의 오솔길이지만 이렇게만 하여도 무수히 다른 풍경이 나온다.



2014:07:17 09:42:18

내가 각각 사진을 찍은 이유는 다 있다.

다른이들에겐 다른 이유로 보일것이기도 할테지만...



2014:07:17 10:19:52


2014:07:17 10:22:06


2014:07:17 10:36:48

천연 야생 무상....무념 이런 단어들이 떠오르는 태고의 신비가 느껴지던 곳.



2014:07:17 10:37:04

완전 위험한 곳, 동물 출현지에는 

완전 방치하진 않고 트레일에는 나무 손잡이도 설치해 두었다.



2014:07:17 11:01:36

이제 다시 우리의 임시집, 캠그라운드가 점점 가까와 지는 풍경이다.


다음은 하이킹 간간히 가로 사진으로 담아본 풍경이니,

여유롭게 즐기시길...


2014:07:17 09:26:27


2014:07:17 09:35:59


2014:07:17 09:40:15


2014:07:17 10:10:22


2014:07:17 10:30:45


2014:07:17 10:31:30


2014:07:17 10:34:02


2014:07:17 10:37:34


2014:07:17 10:14:35

내일 가볼 두번째 하이킹 장소는 메이플 밸리(트레일)이다.



2014:07:18 11:45:44

참고로 미국서는 등산로를 따라가는 것을 "트레일( Trail)"이라고 한다. 

트래킹(Tracking)은 여기서는 우편물을 추적하는 것을 말하는데...


한국서 등산길을 트래킹이라고 부르는건, 아마도...

트레킹 [trekking] 

히말라야에서 마차에 짐을 끌고 가는 백패킹 혹은 암벽등반등, 장기간 천천히 시골이나 험한 지역을 하이킹하는 여행

Trekking is an activity in which people take multi-day hiking trips through rural, often rugged territory. 

Many people who are trekkers engage in longer trips through entire regions of the world, using trekking as a way of getting from place to place. It also can be incorporated with other outdoor sports, such as rock climbing or backpacking.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