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라고 써본 유진의 9월초 오가닉 정원풍경

제법 쌀쌀해진 지난 일요일 아침,

우리는 뒷마당에서 캠파이어를 하면서 아침식사를 하기로 했죠.

마치, 캠핑장에서 처럼말이죠.



2014:09:07 08:51:14

선데이모닝, 캠파이어를 하면서 먹은 뒷마당에서의 우리집 아침식사.



가을기운이 느껴진 일요일 아침식사는

따뜻한 오트밀 죽을 끓이고, 텃밭(Kitchen Garden, Vegetable Garden)에서 따온 딸기,

그리고, 커다란 머그컵에 담은 모닝커피 한잔이 전부입니다.

오늘아침은 옷차림도 운동복이 아닌 파자마예요.




파자마와 맨얼굴, 세상에서 가장 편한 아침에...Good Morning? ^^

테네시 보다 추운 이곳은 파자마없이는 살기 힘든 곳, 

내 인생 처음 파자마를 시지 시작한 곳도 이곳이다. 지금, 내 옷장엔 파자마 패션도 가지가지 있다.



그리고 레몬슬라이스를 넣은 물병을 들고 

정원을 어슬렁거리고 돌아보니, 간밤에 서리에 가까운 

아주 차가운 이슬이 정원의 잎에도 장미꽃에도 내렸더군요.

정원 한가운데 들어가 만난 커다란 타파니 블루잎(내 FB 친구가 이렇게 불러주기 시작)에 

손가락으로 Fall(가을)이라고 써보았어요.




2014:09:07 09:00:14

티파니 블루(Tiffany Blue) 잎사귀를 가진 잎에 Fall (가을) 이라고 쓰다. 아이폰 사진.




2014:09:07 09:00:49

우리집 장미는 년중내내(겨울에도!!) 피고 지는데, 

서리같은 찬이슬이 하얗게 내린 일요일 아침에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이다.

장미정원은 아직도 피고지는 화려한 꽃송이들로 보여줄것이 많아 따로 포스팅할 예정.



그럼 유진의 9월 초 오가닉 정원은 어떤 모습일까...

8월 말부터 엊그제까지 찍어둔 사진들로 보여드릴께요.



2014:08:17 10:20:51

뒷문으로 나가 뒷마당을 정면으로 바라보고 있을때, 

왼쪽 코너를 돌면 나오는 나의 손바닥 텃밭.

지금은 딸기밭이 1/3를 차지하고, 대부분은 수확이 끝난후 남은 토마토, 호박, 깻잎들이 있다.




2014:08:17 10:49:01

장독대라기보다는 한국 항아리 집합소...ㅎㅎ

이중에 내가 담은 간장, 고추장, 된장 항아리도 있긴 있다.



2014:08:17 10:49:56

정원한가운데 배럴 화분에 한창인 하얀팬지와 하얀 데이지.


2014:09:07 10:52:40


2014:09:07 10:50:52


씨를 뿌려 키운 팬지는 씨가 다시 번져 정원의 여기저기에 자라난다.





2014:08:29 19:37:04

이름이 일본단풍나무는 이런식으로 빨강으로 변하는 중이고,


2014:09:07 10:51:58

노랑 데이지나리는 여름부터 피고지고...요즘 우리집 가을식탁에 센터피스로 쓰인다.



2014:08:29 19:37:33

여기 워싱턴주의 특색인 꼬부랑 가문비나무 종류(스프루스, Spruce).



2014:09:07 10:39:32

일요일 아침에 캠파이어 앞에서 본 정원의 한면,

왠지 아련한 몽상적인 분위기가 나길래  잡아본것.




2014:09:06 10:33:19

아침햇살에 땅에 드리운 그림자가 진한 이때는 마치 필터를 써서 찍은 사진 처럼 나온다.



잠깐 앞 마당으로 나가보자.


2014:08:30 10:16:43

앞마당 단풍나무도 물들기 시작하고 있다.

미니 나무새장은 봄과 여름에는 이끼 꽃잎으로, 가을에는 낙엽으로, 겨울에는 눈으로 덮여

사계절을 말해주는 우리집 앞마당의 앙증맞은 장식이다.

어떤 미국 소년이 7세에 손으로 만든 것을 선물 받은 것이라 소중히 간직함.



2014:08:30 10:15:29

앞마당 패디오(Patio)에 놓인 베고니아(Begonia).



학명은 히포에스테이트 필로스타키야(Hypoestes phyllostachya)

부르는 이름은 콩페티 핑크( Confetti Pink), 핑크 색종이라는 뜻.

잎은 실제로 핑크빛 색종이가 뿌려진듯하고 꽃은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의 앙증맞은 보라꽃이 핀다.



다시, 연못가 우리집 뒷마당, 캠파이어 가까운 곳으로...



2014:08:29 19:40:13

연못가의 야생단지에 마지막 패랭이? ...씨가 터질듯 하다.



2014:08:29 19:40:39

여우장갑(Foxglove,Digitalis purpurea plants)이라는 야생화, 

여름에 연못가 전체를 보라빛으로 만들던 이것도 끝물이다.



2014:08:29 19:15:52

연못가 자갈길에 피어나는 야생화 한송이!!


추운 겨울이 오고 이어서 하얀 눈으로 덮을때에도...

나의 정원의 가족들은 굳세게 피고 지기를 거듭할 것이다.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우리집 뒷마당 7월 중순의 종합풍경


칼라(Calla lilies) 의 시작


2014:07:10 21:01:21



벌레들이 어찌나 칼라릴리를 좋아하는지,

온전한 꽃잎이 한개도 없을 정도로 훼손되었다.

생으로는 옥살산 함량때문에 매우 유독하지만, 

(Caladium, Colocasia 및 천남성) 뿌리와 줄기는 건조나 분쇄, 삶아서 후 먹을 수 있다 

(The plant is very poisonous when fresh due to its high oxalic acid content, 

but the rhizome (like Caladium, Colocasia, and Arum) is edible after drying, 

grinding, leaching and boiling( 참조/ Calla Lily -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


보통의 정원 풍경.

패랭이, 다육이도 꽃이 시작되고 팬지들...은 지고 피고를 거듭한다.

팬지도 온전한 꽃잎 찾기가 어려울정도로 벌레들의 먹이가 되고 있다.


식용 꽃목록 

나무 아네모네로 알려진 바람 꽃;

류머티즘, 두통 치료제로 쓰여진 허브이나,

대부분 꽃은 유독하다. 곤충에 수분을 의존하지 않기 때문에 꽃은 향기와 꿀이 부족.


아프리카 릴리, 군자란;

노스 캐롤라이나 주립 대학 연구에 따르면, 

군자란의 잎의 수액은 눈과 피부를 자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섭취하면 심한 복부통증과 구강 염증의 원인이 된다.


칼라 릴리 

꽃의 전체부분은 옥살산으로 알려진 독소를 지니고 있어

생으로 섭취시 복부 통증, 목, 입술, 혀의 부종이나  설사를 일으킬 수 있다.


달리아 꽃 

멕시코 원주민, 달리아는 국화과 가족에 속한다.

독성 광독성, 폴리 아세틸렌 화합물로 피부에 심한 자극을 일으킬 수 있다.

소량은 유해하지 않지만, 달리아 꽃의 많은 양을 섭취하는 것은 권장되지않는다.


List of Non-Edible Flowers

Wood anemone (Anemone nemerosa), also known as pasque flower, thimbleweed and 

wind flower is an herb that appears in many colors including red, purple, yellowish-green and white. 

Herbalists used different parts of the perennial herb in the past to relieve rheumatism, headaches and grout. 

Native to Europe, Asia and North America, all parts of the wood anemone are poisonous when consumed. The flowers lack fragrance and honey because they do not depend upon insects for pollination.


African Lily

Agapanthus, 

According to the 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 Extension, the sap in the leaves of the African lily is known to irritate the eyes and skin. It causes mouth ulcers and irritation along with severe pain and discomfort when ingested.


Calla Lily

All parts of the flower contain a toxin known as oxalic acid that causes swelling of throat, lips and tongue accompanied by abdominal pain, burning and diarrhea.


Dahlia Flower

Native to Mexico, Dahlia (Dahlia spp.) is a garden flower that belongs to the Asteraceae family. 

Repeated exposure to and handling of the foliage and tubers cause severe skin irritation due to the toxic phototoxic polyacetylene compounds they contain. 

Although not toxic in small amounts, ingesting large amounts of dahlia flowers is not advised.




하얀 데이지, 노랑 데이릴리, 여우장갑꽃( Foxgloves, Digitalis ), 여러 다육이 중 한가지 꽃.



장미정원/






7월의 장미는 6월의 생기 발랄함은 많이 사라졌지만...

그래도 피고 지고를 거듭하고 있다.



무엇보다 7월 폭풍우 비바람에 견디지 못하는 장미잎들...

그래서 장미나무 가지가 전보다 꽃들이 풍성함을 보이지 못하고 앙상해져 간다.


딸기밭/

2014:07:15 09:54:35


2014:07:13 11:29:55



10평되는 나의 전체 텃밭의 1/3을 차지 하고 있는 딸기밭...

7월이 되면서 모든 딸기는 자동으로 하늘을 향해 고개를 치켜드는 바람에 흙땅에 뭍힌 딸기를 더이상

따지 않고 잎위에 노출되어 달려있는 딸기를 딸수 있어 수월하다.

딸기 기르다 보니, 별일도 다 본다...이게 뭐 장난하는 건지? 

얼마전까지도 딸기가 땅에 숨어 있더니...잎이 숲처럼 자라면서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


과일밭/

올해 사과와 배는 아무래도 몇개 못딸것 같다. 

과일키우기는 아직 초보라 이유는 모른다.



작년에는 이 만큼이나 수확했는데...



채소밭/


양배추, 당근, 스위스 챠드, 오이, 호박...

라즈베리나무를 채소밭 한곁에 심은 이유는 이게 자라기 시작하면 넝쿨이 담을 넘어 장난이 아니기에

미리 울타리 옆 구석으로 피신시켜둔 것이다.



양배추가 이렇게 실하게 큰건 처음본다.

올해 상추와 양배추는 완전 풍년에다 내게 요리, 저장하는 머리굴리기등 할일을 엄청 안겨준 채소들.


허브와 수확이 끝난 밭에 또 자라는 상추/

초콜렛, 스피아민트 민트는 다른 허브구역을 무지막지하게 침범해 더 번지기 전에 다 뽑아 야생화 구역으로 

옮기느라 생고생을 했다. 

허브구역에 남은건 로즈마리, 타임, 라벤더, 차이브...

민트 뽑아버린 빈자리에 바질과 다른 요리용 허브들을 심어두었다.



집안에서 꽃피우는 실내 화분/

이 꽃분홍 아프리칸 바이올렛은 잎을 길러 키운 위대한 바이올렛이다.

2년전 생일 선물로 분양받은 잎 한개가 이렇게 자란것이다.

그러니까 아프리칸 바이올렛 잎을 뿌리내려  2년 키우면 이런 모양!!



이것은 꽃이 피기 전후의 보라빛 아프리칸 바이올렛이다.


캘리포니아에서 베이비화분을 사다가 이 만큼 키우고 있는 중.

나는 꽃에 있어서는 보라나 푸른계통을 좋아한다.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글라디올러스 계절, 흠집하나 없이 완벽한 이유는?

현재, 우리집 정원은 글라디올러스가 막 시작되었다.

처음 시작하는 꽃들에게는 보통 잡벌레, 곤충등이 달라 붙지 않아서 인지,

그동안 너무 많은 꽃을 길러보아 관심을 덜 갖어서 그런지,

이번 글라디올러스는 티없이 깨끗하고 어디하나 흠집이 없어 

새삼, 내버려두고 키우는 오가닉 정원에 

이렇게 깨끗한 꽃을 만나기란 쉬운게 아니라 

첫꽃이 피자마자 정원으로 매일 아침 나가 연속 3일간 사진을 찍어댔다.



2014:07:15 09:42:41

아이리스가 한창이었던 지난 4~ 5월에도 꿈쩍하지 않던 너,

글라이올러스 널 우린 많이 기다렸다!!



" 글라디올러스( Gladiolus) 는  라틴어로 칼이라는 뜻을 가진 아이리스(붓꽃) 종으로

 '칼 백합'이라고도 불리운다.

줄기는 검(칼) 모양이고 꽃받침 잎과 꽃잎 모양이 거의 동일하다.

꽃잎은 핑크, 빨간색, 크림, 오렌지, 흰색, 밝은 자주색등 다양하다. 

전 세계의 글라디올러스는 260종에 달하는데,약 10 종은 유라시아가 원조이다.

크고 화려한 상업적으로 사용되는 글라디올러스는 대부분 교배종이다.

글라디올러스는 일부 나방의 애벌레나 유럽 나방에게는 꿀을 빠는 음식이라고."


2014:07:10 20:41:48

글라디올러스를 기다리는 동안에는 칼같은 잎만 줄창 찍었었는데...



뭔가 벌레에게 독이 있는 꽃인가해서 위키로 가보았더니,

특별한 것은 없고 주로 나방의 먹이라고 하는데,

우리집에 나방이 없어서 그런가?...ㅎㅎ



2014:07:15 09:43:06


2014:07:15 09:43:18


2014:07:15 09:43:35



2년전 한곳에 집중해서 구근을 심어 둔곳엔

지금 영역이 더욱 넓어져 글라디올러스의 땅이 되고 있다.



글라디올러스 그룹사진 찍어주기/


2014:07:13 11:17:21


2014:07:15 09:37:53

위로 갈수록 꽃이 작은 이유는 모든 꽃은 아래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새꽃이 피는 봉오리는 항상 위에 위치한다.

벌레 공격이 많은 서양 배나무를 배경으로 한 

흠하나 없는 글라디올러스가 대조적이다.



2014:07:15 09:42:29


2014:07:13 11:17:43


2014:07:15 09:38:17


2014:07:15 09:39:03



2014:07:13 11:19:01


2014:07:13 11:19:29


2014:07:15 09:39:46

모두 가까이 들여다 봐도 티끌하나 없이 깨끗하다.

내 오가닉정원의 다른 꽃들은 이렇지가 않다.


글라디올러스 그룹사진 찍어주기/

2014:07:13 11:20:35


2014:07:13 11:19:43


2014:07:15 09:40:15


2014:07:15 09:40:52


2014:07:15 09:41:32


2014:07:15 09:41:47


2014:07:13 11:20:09


2014:07:13 11:20:19

너희들 초상화를 찍어주기엔 내 사진실력이 너무 미흡하구나!!!



티없이 깨끗한 글라디올러스의 옥의 티라면 향기가 없다는 것.

같은 붓꽃과 지만 아이리스와는 향으로 말하면 천지차이다.


글라디올러스 계절, 흠집하나 없이 완벽한 이유는?

나의 잠정적인 결론은,

" 향기 없는 꽃엔 잡것들이 붙지 않고...

글라디올러스를 좋아하는

불나방들이 내 정원에 없어서...ㅎㅎ".



그리고 며칠후, 오렌지 컬러 글라디올러스가 시작되었다.

updated at July 21, 2014



Gladiolus (from Latin, a sword)  iris family. 

 'Sword lily', but usually by its generic name (plural gladioli).


The genus Gladiolus contains about 260 species, of which 250 are native to sub-Saharan Africa, mostly South Africa. About 10 species are native to Eurasia.

The spectacular giant flower spikes in commerce are the products of centuries of hybridisation, selection, and perhaps more drastic manipulation.


Their stems are generally unbranched, producing 1 to 9 narrow, sword-shaped.

The sepals and the petals are almost identical in appearance


These flowers are variously colored, pink to reddish or light purple with white, contrasting markings, or white to cream or orange to red.


The South African species were originally pollinated by long-tongued anthrophorine bees, but some changes in the pollination system have occurred, allowing pollination by sunbirds, noctuid and Hawk-moths, long-tongued flies and several others. In the temperate zones of Europe many of the hybrid large flowering sorts of gladiolus can be pollinated by small well-known wasps. 

Actually, they are not very good pollinators because of the large flowers of the plants and the small size of the wasps. 

Another insect in this zone which can try some of the nectar of the gladioli is the best-known European Hawk-moth Macroglossum stellatarum which usually pollinates many popular garden flowers like Petunia, Zinnia, Dianthus and others.

Gladioli are used as food plants by the larvae of some Lepidoptera species including the Large Yellow Underwing.


Gladiolus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동도르동동 2014.07.24 18:40 ADDR 수정/삭제 답글

    허.. 대박...
    원래도 꽃을 좋아하긴 하지만
    이렇게 막 피어나는 꽃봉오리가 정말 예쁘네요
    어쩜 이렇게 깨끗하지?

봄의 교향곡을 울려라~ 꽃밭에 물주는 날

봄부터 초여름사이 저는 밭에서 가끔 저는 이러고 놉니다.

왠만하면 저는 정원에 꽃과 나무를 제손으로 심기를 좋아하는데,

그럴때 마다 노동이 인간에게 얼마나 소중한지를 느끼죠.

안그러면 일부러 시간내 걷기를 하거나,

짐(헬쓰클럽)에서 지루하기 짝이 없는 운동을 해야하니까요.


꽃나무들이 자리를 잡아갈때까지 물주기를 게을리하면 

금새, 고개를 숙이고 힘없이 쳐져버리기에 매일 돌봐야하는 것이

새정원을 가진 주인이 해야할 일입니다.

물주기는 정원에 꽃을 심는일보다 심심해요.

그래서 저는 혼자 물놀이를 하죠...ㅎㅎ

햇빛 좋은날엔 무지개도 내 맘대로 만듭니다.


2013:08:07 01:30:41

정원에 물주는 날, 생각지도 못한 예술사진이??


2013:08:07 01:05:32



2013:08:07 01:00:58

맨땅을 일구어 정원을 가꾸기, 이제 경력 9년차인데...

물뿌리기 하는 사진은 이렇게 많이는 못찍어 봤다.

자동으로 호스를 대놓고 나는 심심해 사진만 열심히 찍어댐.



제가 한참을 블로깅을 쉴때는 

아마도 정원에서 노느라고 바쁘거나, 여행중인겁니다.

저는 평소엔 왠만하면 나 돌아 다니지 않고 집(구석?)에만 쳐박혀 사는데,

여행을 하면 (빡?)세게 하거든요.


한 달씩...집비우고 돌아오면 만사가 다 귀찮아요.

집이 제일 좋고 집에서 만들어 먹는 음식이 제일 맛있고...

어떤 파라다이스같은 곳을 다녀오든,

집나가면 (개?)고생이란말이 딱이더라구요.

그래서 평소엔 외식이니 뭐니하면서 쓸데없는데, 

시간낭비 돈낭비안하고 절약하면서 살아요...ㅎㅎ

또다시 여행에 꽂히면, 안그래도 매일 비싼외식할 일이 저절로 오기에...


2013:08:07 10:18:18

레몬트리가 너무 갖고 싶어, 작년봄에는 이것부터 시작했었죠.


2013:08:07 10:16:30

안개꽃이라고 불러야 하나?

이건  하얀비누꽃 (white soap wort) 냉이처럼 생긴 비누거품꽃 같은것.

야들은 물을 아주 좋아해 건조하면 바로 자살하니, 하루하루 잘 살펴봐야 한다.


저는 열심히 정원을 가꾸다가, 정원에 키우는 아이들이

주인손을 덜 탈때쯤이면 또 어디론가 여행을 떠날지도 모릅니다.

파리, 로마, 바티칸, 스위스, 런던... 이곳으로도 떠나고 싶지만,

하지만, 비행기를 너무 타고 다니는 인생이라, 말레이지아 여객기 사고 소식에

비행기타는 공포심, 트라우마도 없지 않아요.

작년과 올해, 이미 비행기타는 여행을 다섯번이상이나 했고,

비행기 트라우마 좀 잊을만할때? 아마도 내년이나 ...ㅠㅠ



어디 배경으로 쓰려는 작전으로 찍어본 나의 작품.


왠지 이런 꽃 빠지면 한국인 정서가 없어보여 기필코 사다심은 다알리아, 코스모스, 금잔화...

어릴때 우리아버지의 화단에 많던 꽃.


그러나 지금은 누가 여행비주고 오라고해도 못가요.

두번째 책을 쓰고 있어요.

여기서 이럴 시간도 없는데, 요즘 농땡이가 심하네요.

마감시간 임박해야  비로소 덤벼드는 이눔의 못된 (영원한 프리랜서의)습관...

뭔가 생기고 부담되는 일보다 

안생기고 책임감 없는 일이 더 재미있으니...

정말 이제 정신차리려고 오늘까지만 이러고 릴렉스하려고 해요...ㅎㅎ

하도 바빠 올리지도 못하고 쓰지도 못하고 묵혀둔 사진을 이제서야 공개하네요.

알죠. 여러분들이 해마다 유진의 정원을 보고 싶어하는 그맘...

그냥 가볍게 감상하세요^^


2013:08:07 10:15:52


나는 왜 보라, 블루꽃을 좋아하는지 모르겠다.

아마 꽃은 빨강이라는 선입관을 깨주는 신비함에서 온것같다.

블루별꽃, 반디치지, 리소도라(Grace Ward Lithodora)는 키우기가 까다롭다. 아니 그보다 변덕이 죽끓듯하다.

잘 가다가도 어느날 뭐에 취해?? 착 쫘부러 있으니, 사람을 얼마나 간떨어지게 하는지...ㅠㅠ

애들이 스트레스를 너무줘서 아예 채송화로 어느날 다 바꿔치기를 해버렸다.



2013:08:07 10:25:24


2013:08:07 01:19:39

역시 채송화!!

아무대나 막 둬도 지들끼리 잘 노는 아이들, 보기보다 정말 강하다 강해!!


수경재배로 재미로 키우는 이것.  물 히야신스(pond  floaters, water hyacinth).

연못에 두면 번식이 장난아닌데, 꽃까지 보게 되다니 너무 신기하고 기뻣다.



선인장을 심은 이유는 옆집고양이 방지책? 자꾸 내 정원에 들어와 채소밭을 흐트리고 방해를 해서리...

그러나 선인장이 고양이를 피하나? 하나도 도움이 안되고...꽃피는 행운을 본것외엔...ㅎㅎ 

그래서 나중에 이건 중요한 천연제품 재료로 쓰여짐.




해바라기는 한달새 훌쩍 커버린다.

작은 꽃밭을 기본으로 정돈한 후, 석류나무, 키위, 블루베리, 라즈베리, 살구...등

키큰 과일나무, 열매채소 늘리기를 하면서, 그렇게 정원에서의 하루하루를 보낸 지난 봄과 여름날이었다.


채소밭은 다음편에 계속.


여긴 토요일, 한국은 일요일.

여러분 모두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Favicon of https://donghun.kr BlogIcon 멀티라이프 2014.03.23 23:0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크크~
    제 몸에 시원하게 물을 뿌리는듯한 느낌이에요!! ㅎㅎ
    봄이 오긴 왔어요~ ㅎ